요즘은 많이 심심한 나날들- My Beautiful Life



주말에 일하고 (토요일 오후6시 ~ 일요일 오전8시)
친구랑 마트갔다온 후 좀 자다가,
런닝맨 보며 시간죽이고 영화보러 갔다왔다.

전편도 영화관에서 꽤 재미있게 봤었는데, 다행이 이번편도 날 실망시키지 않았다.
후속작은 이제 안나올 것 같은 엔딩으로 막을 내렸고, 이정도가 시리즈로는 딱 알맞은 엔딩같다.

*혼자 밤새 열심히 일해서 일요일 출근하는 사람에게 도움이 되어주려 했으나..
결론적으로 일요일 출근 한 사람을 엿먹이는 행동이었음 -_-
('이럴꺼면 내가 나올 필요가 없었네'라는 말 한마디가 날 어이없게 만들더라는..)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